피아노병창
최준

낯선 곳에서 머무는 시선을
이내 음악으로 만들어
더 많은 사람에게 이야기하는
그의 손가락 사이 음표 하나 하나가
깊게 다가온다.

사진 / 노승환