홀로 그렇게 가벼이
이름 없는
그러그러한 공간에
나는 짙은 발걸음으로

글/사진 노승환