송순섭

명창.

감히 사진을 찍겠노라고 이야기 하기에도
죄송할 정도로 열정이 가득찬
정말,
나이는 숫자에 불과해 보이는
송순섭 선생님.